세계일보

검색

광명시, 소득수준 12% 시민에게도 25만원 재난 지원금 지급

입력 : 2021-09-10 18:07:20 수정 : 2021-09-10 18:07: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원대상 광명시민 5만 6000여명…지원금액 14억 3000만원
박승원 광명시장 “추석 앞두고 모든 시민에게 용기·희망되길”
박승원 광명시장. 연합뉴스

 

경기 광명시가 소득 상위 12%에 해당하는 시민들에게도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10일 광명시는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과 관련 정부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 시민에게도 관련 금액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건강보험료 기준 가구소득 하위 88%에 대해서만 인당 25만원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고 지난 6일부터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광명시는 상위12%에 해당하는 시민들에게까지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관련 금액의 재난지원금을 준다는 방침을 밝힌 것이다. 광명시에 이어 고양·안성·구리·파주시 등도 경기도에 전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건의했으며 조만간 지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시는 이에 해당하는 금액인 14억3000만 원의 예산을 광명시의회 임시회를 통해 확보한 상태이다.

 

지원 대상은 지난 6월 말 기준의 시 전체 인구 29만5852명의 18.6%인 5만5118명과 결혼이민자, 영주권자 1868명 등 총 5만6986명에 이른다. 

 

시는 경기도의 결정이 확정되는 대로 신속히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하면서 모든 시민이 고통받고 있다"라며 "추석을 앞두고 이번 지원금이 소상공인뿐 아니라, 모든 시민에게 용기와 희망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광명시는 백신 접종, 코로나19 확산 방지, 시민 심리방역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시민 모두가 백신 접종과 함께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