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언유착 의혹’ 제보자X, 윤석열 등 3명 명예훼손 혐의 고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0 19:09:46 수정 : 2021-09-10 19:1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 대표단과의 대화에 참석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처음 제기한 ‘제보자X’ 지모(56)씨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3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지씨 측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자연은 10일 윤 전 총장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국민의힘 김웅 의원 등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지씨는 고소장에서 “최근 언론에 공개된 고발장과 판결문 등을 보면 고소인의 실명과 주민등록번호, 주소 및 범죄사실 등 민감한 개인정보가 그대로 드러나 있고, 서울남부지검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수사협조, 채널A 기자 관련 사건 등에 관한 허위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고발 사주 의혹을 처음 보도한 뉴스버스가 지난해 4·15 총선 직전 손 검사가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였던 김 의원에게 전달했다며 공개한 고발장 등에 자신의 이름과 개인정보가 적시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지씨 측은 “대검찰청에서 감찰에 나섰다고는 하지만 감찰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고소 대상 범죄에 대한 관할권이 있는 서울경찰청에 고소한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