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11’ 후 20년… 뉴욕은 다시 테러 공포

입력 : 2021-09-11 08:00:00 수정 : 2021-09-10 21:14: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프간사태 보며 악몽 되살아나
‘그라운드 제로’ 찾은 시민들
“이제 안전하다는 생각 사라져”
美정부도 “다양한 위협 직면”
9·11 테러 20주기를 이틀 앞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그라운드 제로’의 메모리얼 풀을 찾은 한 시민이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붉은 장미를 바치고 있다. 그라운드 제로는 9·11 때 무너져 내린 세계무역센터(WTC)가 있던 자리에 2011년 들어선 추모시설이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저는 이곳에서 치료가 필요한 환자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그런데 아무리 기다려도 환자들이 오지 않았죠. 대부분 사망했기 때문이에요. 여러분은 이 장소를 더 많이 알아야 해요.” 9·11 테러 20주기를 일주일 앞둔 지난 4일 미국 뉴욕 맨해튼 ‘그라운드 제로’에서 만난 백발의 앤(79·여)은 20년 전 9월 11일을 선명하게 기억했다.

“저는 그때도 지금도 뉴욕에 살아요. 그 당시 물리치료사로 일하고 있었고, 그날은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었죠. 사고 소식을 듣고 먼저 학생들을 집으로 돌려보냈어요. 보건당국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이곳에 의료진으로 나왔죠. 그날 바위덩이들과 덤프트럭이 오가는 모습이 아직 기억나요.”

앤은 사건 후 한동안 집을 나설 때마다 문앞에서 ‘다시 살아서 돌아올 수 있을까’ 하는 공포를 느꼈다고 했다. 그리고 그 공포가 최근 다시 고개를 들었다. 9·11을 계기로 시작된 20년간의 아프가니스탄 전쟁이 자폭 테러와 혼란 속에 끝나며 그날의 악몽이 되살아났다.

앤은 “친구가 다음 주 토요일(11일)에 이곳에 라이팅(매년 9월 11일 쌍둥이빌딩을 상징하는 광선 기둥을 하늘로 쏘아올리는 행사)을 보러 가자고 했다”며 “하지만 이곳에 테러가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오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말리부의 페퍼다인대에서 주민들이 9·11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성조기를 꽂고 있다. 말리부 AFP=연합뉴스

9·11을 계기로 만들어진 미국 국토안보부(DHS)는 지난달 13일 “9·11 20주기를 전후로 다양하고 도전적인 위협 환경에 계속 직면하고 있고, 종교적 기념일 등이 폭력행위의 기폭제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공포는 대물림된다. 이날 하얀 정복을 입고 그라운드 제로를 찾은 미 군사학교 학생 레이(18·여)는 “9·11을 경험하지 못했지만 매년 학교에서 9·11에 대해 배웠다”며 “이곳에 오니 무거운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미국이 20년 전과 비교해 테러의 위험에서 안전해졌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이전에는 그랬던 것 같은데 아프간 사태를 보며 안전하다는 생각이 사라졌다. 무슨 일이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미국의 가장 긴 전쟁’이라고 하는 아프간 전쟁이 20년 만에 끝났지만 뉴욕, 그리고 미국엔 또다시 테러의 공포가 드리워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