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충남 노사민정협의회, 자동차산업의 미래와 대응 방안 논의

입력 : 2021-09-11 01:00:00 수정 : 2021-09-10 17:39: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남노사민정협의회는 10일 온양제일호텔에서 노사포럼을 개최했다. 충남노사민정 사무국 제공

충청남도 노사민정협의회는 10일 온양제일호텔에서 ‘환경변화에 따른 자동차산업의 미래와 대응방안’을 주제로 노사포럼을 진행했다.

 

이번 포럼은 아산시 상생형 일자리 사업을 중심으로 환경변화에 따른 자동차산업의 미래를 전망하고 지역 노사의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튜브 생중계로 실시된 이날 포럼에서 한국자동차연구원 이항구 박사의 ‘충남 전장부품 회랑 구축 전략 ,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최준혁 전무의 ‘현대자동차 EV전략 방향’, 디와이오토 전오철본부장의 ‘아산형 지역일자리 추진을 위한 제안’ 주제 발표가 있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민주노총 한국노총 양대노총과 유성기업 및 호서대학교 관계자가 참석해 의견을 모았고 이어서 참석자 전원이 ‘환경변화에 따른 자동차산업의 과제 및 대응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충남에서 자동차산업이 차지하는 중요성을 강조하며 “내연기관에서 친환경으로 전환되는 자동차산업을 전망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라며 “이번 포럼 결과를 토대로 지역 노사 차원의 대응 전략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노사민정협의회는 앞으로도 아산시 및 지역 유관기관과 연계하여 자동차산업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지속적인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