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수처 “윤석열·손준성 고발사주 의혹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

입력 : 2021-09-10 16:22:09 수정 : 2021-09-10 16:22: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직권남용, 공무상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검찰 고발사주’의혹을 받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했다.

 

10일 공수처는 브리핑을 통해 “윤 전 총장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2명을 직권남용, 공무상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수처는 의혹에 연루된 손준성 검사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집과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바 있다.

 

앞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4월 총선 당시 손준성 검사가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김웅 국회의원 후보자에게 여권 정치인 및 언론인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손 검사는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 전 총장의 측근이었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은 이를 알고 사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