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내심 바닥 쳤다”… 바이든, 연방정부 백신접종 의무화 포함 강경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9-10 15:01:45 수정 : 2021-09-10 15:01: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백악관 다이닝룸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연방 정부를 상대로 시행한 백신 접종 지침을 100인 이상 사업장으로 확대하는 내용 등이 포함된 코로나19 새 대응 전략을 공개했다. 워싱턴=AP뉴시스

“우리는 인내했지만 인내심이 바닥을 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단단히 화가 났다. 올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정복이 가능할 것처럼 보였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또다시 미국을 위기로 몰아넣고 있기 때문이다. 바이든은 백신 미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강력한 대책을 내놨다. 

 

9일(현지시간) 백악관은 연방정부 직원이나 연방정부와 계약해 거래하는 일반인은 반드시 백신을 접종받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이제까지는 백신을 접종받는 대신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거나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의 선택지가 주어졌는데 이를 허용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직원 100명 이상 사업장은 직원에게 백신접종을 의무화하거나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도 이날 대책에 포함됐다. 사업장 백신접종 의무화는 노동부 산하 직업안전위생관리국(OSHA)이 임시기준을 마련해 시행하고, 기준 위반 시 1건당 1만4000달러(약 1638만원)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만 100명 이상의 근로자가 있는 고용주들에게 백신 접종을 위해 유급휴가를 주도록 할 방침이다.

 

외신은 이번 조치로 연방정부 직원 약 210만명이 영향을 받고, 직원 100명 이상 사업장의 8000만명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보훈부를 포함해 일부 연방기관은 이미 직원 백신접종을 의무화했다. 군도 지난달 장병 백신접종을 의무화했다.

 

저소득가정 미취학 아동 교육프로그램인 ‘헤드스타트’ 교사 30만명도 반드시 백신을 맞아야 하는 대상에 포함됐다. 공공의료보험인 메디케어와 메디케이드에서 자금을 지원받는 모든 의료시설의 종사자에게도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주지사들에게 교직원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라고 촉구했다.

 

비행기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거나 연방정부 시설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았을 때 벌금을 두 배로 올리는 방안도 이날 대책에 담겼다. 앞으로 기내 마스크 미착용 시 벌금은 첫 위반 시 500~1000달러(약 58만5000~117만원), 반복해 위반했을 땐 1000~3000달러(약 117만~351만원)가 부과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을 통해 백신 미접종자들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바이든은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무료인데도 여전히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거의 8000만 명의 미국인들에 대해 많이 사람들이 좌절하고 있다”면서 “그 소수의 미접종자가 국가에 피해를 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것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의 대유행”이라고도 했다.

 

특히 접종을 받지 않은 연방정부 직원을 향해서는 “설상가상으로 선출된 공직자들이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약화시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면서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이든 대통령이 초강수를 꺼내 든 것은 백신 접종 속도가 정체된 상황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상황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현재까지 12세 이상 미국인 73.4%(약 2억800만명)가 한 차례라도 백신을 접종받았다. 하지만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접종 건수’는 8일 기준 46만회로 지난 4월 350만회에 비해선 크게 줄었다. 

 

대신 신규확진자는 늘고 있다. 8일 기준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신규확진자’는 13만6000여명에 달했다. 1년 전과 비교해 일일 신규확진자는 3배, 입원환자는 2.5배, 사망자는 2배로 늘어난 상황이라고 AP는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