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복수심에 불타 도 지나쳐. 대화하고 싶다” 권민아, 지민에 ‘욕설·협박 문자’ 사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0 10:30:19 수정 : 2021-09-10 13:2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캡처

 

AOA 출신 권민아(사진)가 지민에 문자로 욕설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권민아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탈퇴 후 내 억하 심정을 떠나서 나의 행동과 발언들은 도가 지나쳤다”고 한 뒤 “나는 녹취록 글이 아닌 음성과 영상을 공개하고 싶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녹취록에 편집된 부분도 너무 많았고, 진심어린 사과 한 마디면 정말 모든 걸 용서하겠다고 저도 약속을 했지만 내 입장에서는 진심어린 사과로 보이지 않았다. 10년이란 세월은 내게 너무 길었고 고통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그 이후에 문자를 포함한 행동은 저도 너무나도 복수심에 불타 똑같이 갚아주고 싶다는 생각에 더 폭력적이고 지금껏 계속해서 도가 지나쳤기에 해서는 안 될 발언과 행동들까지 해가면서 제가 자초한 일”이라며 “저 또한 많은 사람들에게 많은 상처를 주게 됐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SNS도 당분간이라도 접겠다. 행여나 기회가 된다면 다시 대화를 할 수 있는 자리가 생겼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앞서 디스패치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지민에 “봤으면 답장해라”, “나 패러 와야지”, “신지민 간땡이 어디 갔냐. 와라 이 XX아”, “너희 어머님은 남의 딸이 지 딸 때문에 죽니 사니 하는데 죄책감도 없으시냐” 등의 욕설이 담긴 문자를 보낸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AOA 팀 내에서 지민에 괴롭힘과 갑질을 당해왔다고 폭로한 뒤 자해 등을 벌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것과는 달리 권민아의 욕설이 공개된 후 논란은 새 국면을 맞이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