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역 기준 조정, '위드 코로나' 시작?…김 총리 "방역 완화 아니다"

입력 : 2021-09-11 07:00:00 수정 : 2021-09-10 10:05: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루 확진자 2000명 다시 넘어서는 등 4차 유행 여전히 현재 진행형"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0일 최근 방역 기준을 조정한 것을 두고 '위드 코로나'를 시작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방역 완화가 결코 아니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주 정부는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일부 방역기준을 조정한 바 있다"며 "일각에서는 이를 '방역 완화' 메시지로 해석하고, 정부가 '위드 코로나'를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번 주에도 이틀 연속 하루 확진자가 2000명을 다시 넘어서는 등 4차 유행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라며 "예방접종률이 아무리 높아진다고 해도 방역상황이 안정되지 못하면 우리 모두가 간절히 바라는 일상회복은 멀어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백신접종률, 자영업자의 고통, 두 번이나 고향방문을 자제해 주신 국민들의 마음까지 고려하여 이번 방역대책을 마련했지만, 이것이 결코 방역을 완화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특히, 이동량이 많을 수밖에 없는 추석 연휴를 맞아 느슨해진 긴장감 속에 방역의 빈틈이 커진다면 위기 상황은 더욱 악화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