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후쿠시마 오염수 안전성 평가 韓·中 참여”

입력 : 2021-09-10 06:00:00 수정 : 2021-09-09 22:49: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IAEA 사무차장, 日서 기자회견
“11개국 전문가 그룹 포함될 것”
지난 6월 7일 오스트리아 빈의 빈국제센터 입구에 국제원자력기구(IAEA)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AP뉴시스

리디 에브라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은 9일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과정의 안전성 평가에 한국과 중국 등 인근 국가도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브라르 사무차장은 도쿄 일본포린프레스센터(FPCJ)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해양 방출의 안전성 평가 때 한국과 중국 전문가 도움을 받을 의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세계 최고 지식을 동원하고 경험 있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의 협조를 받아야 한다”며 11개국으로 구성되는 국제 전문가 그룹에 한국 등 인근 국가 출신도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염수 방출에 대해 한국 등 주변국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 “IAEA로서는 안전성, 투명성 문제에서 과학적인 베이스로 검토한다”며 “그런 모든 우려를 귀담아듣고 대응하겠다”고 했다.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처음 방일한 리디 에브라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이 9일 일본포린프레스센터(FPCJ)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IAEA가 오염수의 해양 방류 처리가 위험하다고 판단될 경우 중단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선 “이번 방문 목적은 안전성 관점에서 리뷰하는 것이었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모두발언에선 국제안전 기준에 맞춰 일본 정부의 방류 계획에 대한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 절차가 수개월에서 수년간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