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계청, 여성비하 ‘北 은어’ 버젓이 공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09 19:40:48 수정 : 2021-09-09 19:40: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통계청이 패륜적 여성 비하 욕설을 ‘북한의 성 관련 은어’라며 자세한 설명까지 덧붙여 온라인에 게시해오다가 논란이 일자 뒤늦게 사태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인 서일준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통계청은 현재 북한의 주요 통계들을 국민들이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는 ‘북한통계포털’ 홈페이지를 운영 중이다.

 

여기에는 북한의 인구, 보건, 교육 등 통계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실생활을 보여준다는 취지의 ‘주민생활 은어’라는 공간이 마련돼있다. 문제는 해당 페이지에 욕설로 볼 수 있는 원색적인 여성 비하 은어들이 그대로 노출돼 있다는 것이다.

 

통계청은 ‘문란한 성관계가 밝혀져 당 간부가 처벌받게 된 경우 그 상대 여성을 일컫는 말’, ‘매춘행위를 하는 여성’, ‘당 간부의 여비서’ 등 자세한 설명까지 덧붙여 문제의 단어들을 소개하고 있다.

 

반면 통일부 역시 북한정보포털을 운영하며 ‘북한 주민생활 은어’를 공개하고 있지만 문제의 소지가 있는 성 관련 은어들은 포함하고 있지 않다고 서 의원은 전했다.

 

서 의원은 “남녀노소 누구나 볼 수 있는 정부 공식 홈페이지에 패륜적 욕설이 게시된 것은 경악할 일”이라며 “통계청장은 즉각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