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미애 "윤석열, 제2의 秋·尹갈등 만들려는 것이냐"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9-09 14:21:42 수정 : 2021-09-09 14:21: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괴문서' 주장에 "문서 출처 다 가지고 있지 않느냐" 반문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국민을 겁박하지 말고 묻는 것에 대해서 겸손하고 성실하게 궁금증을 해소하는 자세를 보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9일 강원도청에서 연 기자 간담회에서 윤 전 청장의 전날 기자회견과 관련해 "'국회에서 불러달라'라고 했는데 국회 법사위원 중에는 장제원 의원처럼 윤 후보 캠프에 합류한 의원도 있는데 객관적 질문보다 편향적 질문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수사정보정책관은 총장의 수족과 같은, 눈과 귀와 같은 사람이며, 객관적 정황 증거와 고소장 문건 안에 담긴 내용이 총장 본인과 측근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이라며 "윤 후보가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돼 있다는 합리적 의문을 비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그런데도 '공익 제보자를 밝혀라'라고 하는 것은 (공익신고자 보호법) 입법 취지를 몰각한 것이고, 스스로 법을 지키지 않는 것이고, 겁박하는 것"이라며 "마치 제2의 추·윤갈등을 만들겠다는 것과 비슷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신빙성 없는 괴문서"라는 윤 전 총장의 주장에 대해서는 "누구의 휴대전화도 내놓지 않으면서 '출처를 밝혀라'라고 하면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 문서의 출처는 윤 후보 측이 다 가지고 계시고 있지 않습니까'라고 추 후보가 물어보더라고 전해달라"며 에둘러 비판했다.

또 이번 의혹과 관련한 적절한 수사 주체에 대한 물음에는 "일단 현직 검사의 직무 범위를 벗어난 검찰조직 사유화의 문제이기 때문에 (대검찰청) 감찰을 꼼꼼히 해볼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