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금체불 항의' 버스기사, 1인 시위 도중 분신 시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09 13:44:32 수정 : 2021-09-09 13:44: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9일 경남 창원시 창원시청 앞에서 휘발유를 끼얹고 분신을 시도한 버스기사 A씨가 구급차로 실려가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창원에서 임금체불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벌이던 시내버스 기사가 분신을 시도했다.

 

9일 경남 창원중부경찰서와 창원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6분쯤 경남 창원시청 앞 도로에서 1인 시위를 하던 A씨가 갑자기 몸에 휘발유를 끼얹고 분신을 시도했다.

 

A씨가 몸에 휘발유를 끼얹고 분신을 시도하는 순간, 주변에 있던 경찰관과 창원시청 청원경찰이 재빨리 제지하면서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날 1인 시위에 앞서 휘발유를 담은 1.5ℓ 생수병 2통을 미리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창원 시내버스 소속 운전기사로, 임금체불 해소 및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몇 달째 창원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여왔다.

 

경찰은 A씨와 주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