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극단적 선택한 해군 母 “아들 보호해줄 것으로 순진하게 믿었는데 자책감”

입력 : 2021-09-09 11:33:25 수정 : 2021-09-09 11:3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지난 7일 서울 마포구 소재 센터에서 해군 ‘강감찬’함 소속 일병의 사망 사건과 관련한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군 3함대 ‘강감찬’함 소속으로 선임병들에게 가혹행위를 당했다면서 극단적 선택을 한 일병의 어머니가 군 당국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9일 TV조선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고 정모 일병의 어머니는 부대에서 가해자들에게 바로 벌을 주고 아들을 보호할 것으로 믿었다면서 ‘후회한다’고 심경을 전했다.

 

정 일병의 어머니는 “순진하게 믿었던 게 나중에 결과적으로는 자책이 많이 되는 부분이 있다”고 털어놨다.

 

앞서 고인은 전신 화상을 입은 아버지 간호를 위해 청원휴가를 내고, 어머니에게 때때로 책을 선물하는 ‘살가운’ 아들이었다고 모친은 전했다.

 

어머니는 또 정 일병이 휴가를 마치고 복귀한 뒤 전화로 폭언과 구타 사실을 처음 알렸다고 주장했다.

 

선임병이 가슴을 밀치자 벌떡 일어난 아들이 “제가 죽었으면 좋겠느냐”고 물었고, 선임병은 “너 같은 것 죽어버리면 우리가 재밌겠다”고 답했다는 것이 어머니의 전언이다.

 

앞서 군인권센터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통해 고인에게 선임들이 “죽어버려라”는 등 폭언을 일삼고, 정 일병이 승조원실에 들어오면 ‘우르르’ 밖으로 나가는 등 집단 따돌림을 했다고 폭로했었다.

 

도움을 요청했지만 지휘관이 방치한 채 선임병들과 분리하지 않자 정 일병은 결국 지난 6월18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