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당 “스텔스기 도입 반대 간첩사건 진상규명 해야”

입력 : 2021-08-06 06:00:00 수정 : 2021-08-06 07:16: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대선 당시 文특보단 활동
청주지법, 3명 구속영장 발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소회와 내년 대선 각오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북한의 지령을 받아 미국의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인 F-35A 도입 반대 활동을 벌인 혐의로 구속수감된 청주지역 활동가들이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특보단으로 활동한 사실을 언급하며 청와대와 여당에 해명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버젓이 간첩활동이 이뤄지고 정치권에까지 손을 뻗쳤다는 것을 국민이 상상이나 했겠나. 문재인 정권에서 보안 기능이 얼마나 악화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청주지법은 앞서 지난 2일 북한 지령에 따라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도입 반대 활동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활동가 4명 중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충북 청주의 소규모 인터넷신문 대표와 대기업 해고노동자 등인 이들은 북한 공작원으로부터 지령을 받고 F-35A 도입 반대를 위한 거리 서명운동과 1인 릴레이 시위 등의 활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된 이들은 충북 지역을 중심으로 오랫동안 노동운동을 했으며 2000년 국가정보원이 충북 청주지역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간첩단 사건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을 때 간첩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영장이 기각된 인터넷신문 대표 손모씨는 지난 1월 윤석열 전 검찰총장 탄핵 촉구 신문광고를 위한 모금 운동도 진행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손씨는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충북지부장 명의로 온라인에 게재한 ‘윤석열 탄핵, 검찰개혁, 사법개혁 촉구 언론 광고투쟁’ 제안서에서 “검찰과 사법부의 횡포는 이미 도를 넘었다”며 “광범위한 도민의 뜻이 의회 권력과 적폐권력에 전달되도록 언론광고 투쟁을 제안한다”고 했다.


이창훈, 김승환 기자, 청주=윤교근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