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보 나 차 긁었어, 미안해" 아내 황규림의 이실직고에 정종철이 보인 반응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2 17:58:58 수정 : 2021-07-22 17:5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황규림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맨 정종철의 아내이자 배우 황규림이 자신에게 감동을 준 남편의 한 마디를 공개했다.

 

22일 황규림은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 픽업 가는 길에 차를 긁어버리고 미안한 종띠를리(남편)에게 전화를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여보 나 차를 긁었어. 멈춰있는 트럭을 지나가다 옆이 다 긁혔어. 미안해’라고 이실직고를 하니, 남편이 ‘빠삐, 빠삐는 괜찮아? 안 놀랐어? 안 다친 거지? 그래그래 사람이 안 다쳤음 됐어. 차는 수리하면 되니까 그건 천천히 알아보자’라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속상하고 미안한 마음이 커, 놀란 그 마음을 몰랐다”며 “내가 숨기고 있는 마음까지 보듬어 준 사람. 진짜 고마워요, 내가 잘할게요”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정말 사랑하시나 보다. 매번 너무 보기 좋아요”, “부럽네요”, “멋진 남편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황규림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정종철, 황규림 부부는 지난 2006년 결혼,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