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도권은 정체, 비수도권 확산세… 하루 2000명 돌파하나

입력 : 2021-07-22 18:43:40 수정 : 2021-07-22 20:0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해부대 포함 1842명… 연이틀 최다
“지역별 편차 심해 일괄 적용 어려워”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민회관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이틀 최고치를 경신했다. 청해부대원 확진자가 대거 포함된 영향이다. 코로나19 4차 유행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조만간 하루 2000명대에 이를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하루하루 확진자 수 발생 양상을 분석하면서 방역 수위를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842명이다. 전날 기록인 1784명을 하루 만에 경신했다. 이날 통계에는 전날 양성 판정을 받은 청해부대원 270명이 해외유입으로 포함됐다. 국내 발생(1533명)만 보면 전날(1726명)보다 감소했다. 방대본은 감염재생산지수가 1.22인 상황이 지속되면 다음달 중순 2331명까지 증가한 뒤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이번주 1.1∼1.2 수준으로 알려졌다.

 

수도권은 정체 상태다. 수도권 일평균 환자수는 11∼15일 961.8명에서 18∼22일은 953명로 소폭 낮아졌다. 지난 12일 시작한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의 효과는 다음주에나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비수도권은 확산세가 뚜렷하다. 이날 국내 발생 확진자 중 비수도권이 35.6%(546명)를 차지했다. 지난달 23일 4차 유행 시작 후 전날 처음으로 500명이 넘은 데 이어 이날 확진자가 더 늘었다.

정부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거리두기 방안을 두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수도권의 유행을 반전시키는 것이 현재의 목표”라며 “새 거리두기 체계가 충분한 방역 효과가 있었는지 살펴보기에는 아직 이른 상황이라 판단 자체가 다소 어렵다”고 말했다. 비수도권 조치와 관련해서는 “일부에서 일괄 3단계 적용이 거론되는데, 계속 지켜보면서 지방자치단체, 관계부처와 함께 방역조치 조정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지역별로 편차가 심하기 때문에 각 지자체의 동의 여부 등 전체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