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노총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없어”…원주 집회도 예정대로 진행

입력 : 2021-07-22 16:21:25 수정 : 2021-07-22 17:06: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과도한 행정명령 정부가 모를 리 없어…노동자 대회와 4차 유행 아무런 관계없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2일 이달초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진행했던 ‘전국 노동자 대회’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추가 확진자는 없다”며, 23일로 예정된 강원도 원주 집회를 진행할 뜻을 내비쳤다.

 

민주노총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오전 10시까지 진행된 7.3 대회 참가자 4172명의 검사 결과를 질병관리청에 통보했다”며 “결과는 음성 3781명, 결과 대기 391명이며, 확진자는 앞서 언급한 3명뿐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지난 19일부터 검사결과를 제출하고 질병청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김부겸 총리가 왜 민주노총이 명단 제출에 소극적이라 발언했는지 그 의도를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질병청은 민주노총의 노동자 대회 참가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면서, 집회 참가자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이에 민주노총은 해당 사례는 일상생활에서의 감염일 가능성이 현저히 높다면서, “검사에 임하는 참가자들은 과도한 행정명령으로 휴가를 내고 검진을 받거나, 심지어 대체인력으로 사비를 부담하면서 선제적으로 검진을 하고 있다. 정부가 이를 모르고 있을 리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내일(23일) 원주혁신도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앞에서 예정된 고객센터 상담사 직고용을 위한 결의대회를 두고 “취소할 수 있다”면서도, 정부와 건강보험공단이 고객센터지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요구를 수용하면 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그러면서 “정부와 언론은 예정 집회의 팩트체크부터 하라”며 “23일 결의대회는 강원도와 원주시의 방역지침에 따라 100인 이하 집회로 8곳에 집회신고를 했고, 신고지 사이의 거리는 500m다”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30일 민주노총 주최의 집회는 구체적인 진행계획이 수립되기 전이고 집회신고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예상 참가 인원이) 1500명이니 3000명이니 하는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출처도 명확하지 않은 오보이거나 계획된 악의적 가짜기사다”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7월3일 노동자 대회와 이번 코로나 4차 대유행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민주노총 죽이기에 혈안이 되어있는 정부와 언론은 이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