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대 가려 삼수한 성시경이 결국 포기한 이유 "마지막 수능 때 처음 보는 시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2 15:55:04 수정 : 2021-07-22 15:55: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KBS Joy ‘실연박물관’ 방송화면 캡처

 

가수 성시경이 삼수 끝에 서울대 도전을 포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21일 방송된 KBS Joy ‘실연박물관’에서는 오수 끝에 서울대학교에 진학한 사연자가 등장해 다사다단했던 과거를 이야기했다.

 

이날 사연자는 “삼수 때 문제를 3개 틀렸다. 사수 때는 글을 빨리 읽는 사람에게 유리하게 출제됐다. 물론 내 실력 부족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을 수 있긴 하다”고 털어놨다.

 

사진=KBS Joy ‘실연박물관’ 방송화면 캡처

 

이에 성시경은 “아니다. 내가 마지막 삼수했을 때 2, 3, 4교시 과목을 전부 만점을 받았다”며 “내가 언어를 못하는 사람이 아닌데, 3년을 공부했는데 삼수 때 처음 보는 시가 출제된 거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모르는 시를 3개 엮어서 그것과 관련된 문제가 11개가 나왔더라. 시험지에 소나기가 내려서 정신을 잃었다”며 “3년을 공부했는데도 그런 똥 같은 일이 생긴다. 그래서 그때 ‘아 이제 이거 아니구나’하고 느꼈다. 나는 정말 할 만큼 했고 서울대 못 가는 건 어쩔 수 없고, 이것 때문에 1년을 더 공부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2번 더 한 것도 대단한 것”이라며 사연자에게 응원의 한 마디를 덧붙였다.

 

한편 성시경은 고려대 사회학과 출신으로, 재학 중 데뷔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