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주시 “7월 확진자 중 20·30대, 50% 넘었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2 13:21:28 수정 : 2021-07-22 13:2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2일 청주 헬스장 관련 확진자 종사자·회원 등 14명
한범덕 청주시장 “개인·집단 방역 수칙 철저히 지켜주시길 호소”
22일 한범덕 청주시장이 비대면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집단방역 지침 등의 준수를 당부했다. 청주시 제공

충북 청주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20~30대가 50%를 넘어서면서 비상이 걸렸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22일 ‘헬스장발 확진자의 급격한 증가 등에 따른 청주시민께 드리는 말씀’에서 “어제 우리 시에서 1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며칠간은 대규모 감염추세를 피할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길었던 인내의 시간, 해이해진 방역 의식, 수도권 거리두기 강화 조치에 따른 풍선효과 등의 수상한 조건들이 만든 우려가 결국 현실이 됐다”고 덧붙였다.

 

청주 헬스장 관련 확진자는 종사자와 회원 등 이날까지 총 14명이다. 특히 헬스장 회원 56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가 진행되면서 확진자는 늘 가능성이 있다.

 

이들은 대부분 20~30대 젊은 층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최근까지 발생한 감염 양상과 비슷하다. 젊은 층 확진 비율이 높고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점이다.

 

이달 들어 청주시 확진자 중 20대 확진자는 32%다. 이 범위를 30대까지 넓히면 절반이 넘는 54%에 이른다. 이는 20~30대 확진자 발생비율 전국평균인 41.7%를 웃도는 수치다.

 

타지역 확진자 접촉으로 발생한 비율도 50%에 달한다. 가족 2차 감염도 늘었다.

 

청주시는 여기서 밀리면 걷잡을 수 없게 된다는 심정으로 배수의 진을 쳤다. 다음달 1일까지 체력단장업 시설 등 475곳을 특별점검한다. 그 외 다중이용시설도 점검과 관리를 강화한다.

 

청주에선 지난달 노래연습장 관련 연쇄 감염이 2주 넘게 이어졌다. 당시 청주시는 방역력을 총동원해 감염 확산 세를 꺾었다.

 

한 시장은 “백신 접종이 다시 속도를 내고 있지만, 안심할 수 없다”며 “오랜 시간 힘들겠지만, 개인·집단방역 수칙과 여럿이 모이는 장소 피하기 등을 지켜 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