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커피의 다이어트 효과?…“커피 전문점 0.1%p 늘수록 비만율 1%↓”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2 10:52:51 수정 : 2021-07-22 10:52: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세대 연구팀, 서울서 11년간 ‘커피 전문점 수-비만율의 관련성’ 분석
“커피 전문점 수 증가, 헬스장 수 증가보다 비만율 낮추기에 4배 효과적”
“커피의 항산화 성분인 ‘클로로젠산’‧‘카페인’ 등이 다이어트에 기여 때문”
연구팀 “커피 전문점 수‧헬스장 수 늘어날수록 ‘비만 위험’ 크게 낮아져”
커피전문점.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 제공

 

커피 섭취가 체중 감량을 돕는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뒷받침하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서울시에서 커피 전문점 수가 0.1%p(포인트) 늘어날 때마다 비만율이 1%포인트(p) 감소했다는 것이다.

 

예전부터 커피 등 ‘카페인’(caffeine)이 함유된 음료를 마신 후 운동을 시작하면 지방을 더 많이 태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하는 등 커피가 체중 감량에 효과적이라는 이야기는 익히 잘 알려져 왔다.

 

2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연세대 약대 한은아 교수팀은 ‘서울특별시의 커피 전문점 수, 헬스장 수와 성인 남녀의 비만 간 관계 : 연도와 자치구에 따라서’라는 논문에서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 11년간(2008∼2018년)간 서울 29개 구를 대상으로 커피숍과 헬스장 수 증가에 따른 비만율의 변화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연도별 서울시의 커피 전문점과 헬스장 수는 서울시청 자료, 비만율은 통계청 자료를 사용했다.

 

그 결과, 헬스장 수가 0.1%p 증가할 때마다 비만율은 0.27%p씩 감소했다. 커피 전문점 수가 0.1%p 늘어나면 비만율은 1.0%p 낮아졌다. 

 

이는 헬스장 수의 증가보다 커피 전문점 수의 증가가 비만율 감소에 4배가량 더 효과적이란 의미로도 풀이할 수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커피 전문점과 헬스장의 수가 늘어날수록 비만 위험이 낮아진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보건사회약료경영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한편, 커피가 체중 감량을 돕는다는 것은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 입증되고 있다. 이는 커피 속 항산화 성분인 ‘클로로젠산’(chlorogenic acid)과 관련이 있다. 이 성분은 체지방 분해를 돕고 지방흡수를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커피에 든 카페인도 신체의 에너지 소비량을 증가시킨다. 독일 하노버 의과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다이어트 후 요요현상을 겪지 않은 사람은 하루 평균 2~4잔의 커피를 마셨다. 

 

식사 후 마시는 커피가 신진대사 작용을 활발하게 하는 것도 커피가 다이어트에 이로운 이유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