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프랑스 “백신 미접종자, 문화생활 제한”…‘백신 독려’ 강경책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2 09:43:02 수정 : 2021-07-22 09:43: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스텍스 총리 “‘코로나 양성 판정’ 1만8천명 중 96%가 백신 미접종”
“이날부터 50명 이상 모이는 문화시설 입장할 때 ‘접종 증명서’ 제시”
정부, ‘식당·술집·쇼핑몰 등으로 확대’ 추진…하원·헌재 논의 선행돼야
접종 증명서, 48시간내 발급받은 ‘코로나 음성 증명서’로도 대체 가능
유럽연합(EU)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AFP=연합뉴스

 

프랑스에서 빠르게 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대다수가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프랑스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영화관이나 박물관 등 50명 이상 모이는 문화시설에 대해 ‘보건 증명서’(passe sanitaire)를 제시토록 하는 등 다소 강경한 조치를 실시 중이다. 

 

또한 정부는 이 조치를 식당, 술집, 쇼핑몰 등으로도 확대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 카스텍스 총리는 21일(현지시간) TF1 방송에 출연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1만8181명 중 96%가 백신을 맞지 않았다고 밝혔다.

 

카스텍스 총리는 프랑스에 코로나19 4차 유행이 다가오고 있다며 “우리는 행동에 나서야 하며 백신 접종이 그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규모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에 힘입어 지난달 5000명 이하로 내려갔지만, 이달 16일부터 다시 1만 명을 넘어섰다.

 

정부는 백신만이 현재로서 코로나19에 맞설 유일한 해결책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백신을 맞지 않은 국민에 대해서는 문화생활을 제한하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이날부터 영화관, 박물관 등 50명 이상 모이는 문화시설에 들어가려면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에 QR코드로 갖고 다닐 수 있는 보건 증명서를 제시해야 하는 강경책을 실시한다.

 

보건 증명서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거나, 48시간 전에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이라거나, 과거 코로나19에 걸려 항체가 형성됐다는 정보를 담을 수 있다.

 

그 대신 보건 증명서를 보여줘야만 들어갈 수 있는 공간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를 없앴다. 하지만 대부분 대형 시설들은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도록 하는 지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다음 달 식당, 술집, 쇼핑몰 등으로도 보건 증명서 제시 방안을 확대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하원과 헌법재판소 논의가 선행돼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만약 보건 증명서를 확인하지 않는 업체는 개인은 1500유로(약 204만 원), 법인은  7500유로(약 1019만 원)의 벌금을 물리도록 했다. 다만 시행에 앞서 일주일간 유예기간을 주기로 했다.

 

카스텍스 총리는 다음 달 말까지 전체 인구 6700만 명 중 5000만 명에게 최소 한 차례 이상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을 목표로 세워놨다고 전했다.

 

프랑스에서는 20일 기준 전체 인구의 56.6%에 해당하는 3818만4천499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비율은 46.4%다.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89만62명으로 전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고, 누적 사망자는 11만1525명으로 세계 10위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