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하나 예술장신구전, ‘꿈이련가 꽃이련가’ 개최

입력 : 2021-07-22 03:00:00 수정 : 2021-07-21 19:40: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예술장신구전, ‘꿈이련가 꽃이련가’ 포스터.

최하나 예술장신구전이 ‘꿈이련가 꽃이련가’란 주제로 23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삼청동 갤러리 ‘담’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공기 중에 부유하는 꽃잎과 나뭇잎, 한 올 한 올 떠다니는 섬유, 이러한 것들의 움직임과 추상적인 느낌을 컨셉으로 작게는 꽃잎으로부터 시작해 어느 계절에서의 꿈같던 추억이나 그때의 여운 등을 그림처럼 표현해 담은 장신구도 선보일 예정이다. 

 

유려하고 비침이 있는 것을 좋아하는 작가의 취향과 맞물려 전시의 주재료로 아크릴을 금속과 함께 사용하여 작품을 표현했다. 최하나 작가는 “장신구가 단편적인 주제뿐만 아니라 기억하여 간직하고 싶은 지난날들도 한 폭의 그림처럼 남길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작업했다”고 전했다.  ’가을밤의 꿈’, ‘해가 질 때’ 등 총 14점이 전시된다 

 

전시 작품 ‘해가 질 때’

최하나 작가는 <최하나쥬얼리스튜디오 - ‘길로’>를 운영하고 있으며 아크릴을 이용해 유려하면서도 서정적인 느낌의 예술장신구를 작업 및 개발, 브릿지 쥬얼리로서의 유니크한 핸드메이드 작업도 병행해 선보이고 있다. 특히 대중에게 어렵지 않은 공예와 상품으로서의 쥬얼리가 어우러질 수 있는 문화아이템 및 프로젝트에 몰두하고 있다. 

 

국민대 디자인대학원 쥬얼리디자인을 전공했으며 ▲2012 국민대학교 한국쥬얼리페어 <사월애>전 ▲2016 코리아쥬얼리페어 ‘신진작가전’ 개인전 ▲2019 통영 아트페스티벌 청년작가전 ▲2019 공예주간 갤러리소연 ‘아뜰리에 쥬얼리전’ ▲2019 제주 스페이스예나르 갤러리 참여작가전 등에 참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