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은지 사생 피해 호소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 있어, 너무 싫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1 17:03:16 수정 : 2021-07-21 17:0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한윤종 기자

 

가수 겸 배우 정은지(27)가 사생 피해를 호소했다.

 

정은지는 21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두 차례 부탁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그는 “콩이(반려견) 사진 내가 올린 거나, 라이브한 것 외에 억지로 캐내서 받아낸 사진 돌아다니는 것 보면 화날 것 같다”며 “이 글 보고 맘에 걸리는 사람은 알아서 정리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도 있는데,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 사람한테도 피해다.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 해줄 것 같다”며 “우리 건강하게 사랑하자”고 말했다.

 

사진=정은지 SNS 캡처

 

이를 본 누리꾼들은 “그런 사람은 팬이라 불릴 자격도 없다. 그게 어떻게 팬이냐 스토커지”, “누가 그렇게 이기적이고 배려 없는 행동을”, “제발 선 좀 지킵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한편 정은지는 2011년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로 데뷔해 ‘몰라요’, ‘미스터츄’, ‘리멤버’, ‘1도없어’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그는 현재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DJ를 맡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