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지창, 수애와 남다른 인연 “치아 교정 중 드라마 출연하려 뜯고 왔더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1 15:17:12 수정 : 2021-07-21 15:1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제공

 

배우 손지창(맨 위 사진)이 수애(맨 아래 사진 오른쪽)와 얽힌 남다른 인연을 전했다.

 

2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배우계 꽃미남’ 특집으로 손지창, 김영호, 김승수, 이지훈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배우 겸 가수인 손지창은 90년대 드라마 ‘걸어서 하늘까지’, ‘일요일은 참으세요’, ‘마지막 승부’, ‘느낌’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고, 당시 청춘스타 김민종과 ‘더 블루’를 결성해 가수로도 활동하며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최근 진행된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여배우로 ‘마지막 승부’를 함께 했던 심은하와 더불어 수애를 지목한 손지창은 “수애를 데뷔시켰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손지창은 “당시 MBC ‘베스트극장’이라는 단막극이 있었다. 그때 PD가 제게 신인 배우들의 프로필을 보여줬는데 그중에 제가 지목한 친구가 수애였다”고 밝혔다.

 

이어 “수애 씨가 미팅을 왔는데 당시 치아 교정을 하고 있었다. 드라마에 출연하려면 교정기를 떼야 했는데 당시 1년이나 더 해야 한다고 해서 아쉽게 돌려보냈다. 그랬더니 다음날 연기를 위해 교정기를 뜯고 왔더라”며 남달랐던 수애의 연기 열정을 전해 모두가 감탄했다. 

 

손지창과 수애의 남다른 인연은 21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