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 CJ대한통운과 맞손…"생필품·신선식품은 당일배송·새벽배송 지원"

입력 : 2021-07-21 13:48:14 수정 : 2021-07-21 13:48: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국 빠른 배송 서비스 구축"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CJ대한통운과 함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를 중심으로 전국 빠른 배송 서비스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두 회사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중심으로 운영해온 기존 곤지암·군포·용인 풀필먼트(상품 보관·포장, 출하, 배송 등 일괄 처리) 센터에 이어 추가로 20만평(66만1천157㎡) 규모 이상의 풀필먼트 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현재 네이버 브랜드스토어에서 제공해오던 익일배송을 내년부터 46만 스마트스토어로 확대하고, 생필품·신선식품 등은 당일배송 및 새벽배송도 지원할 계획이다.

 

새 풀필먼트 센터는 인공지능(AI)·로봇·클라우드 등 기술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물류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모든 포장재와 플라스틱 자재를 종이로 바꾸고 과대 포장을 방지하는 기술도 적용한다.

 

네이버 사업개발 김평송 책임리더는 "CJ대한통운의 물류 인프라 역량과 네이버가 가진 미래기술을 결합해 중소상공인들이 더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사업을 펼칠 수 있도록 물류 프로세스 전반에 기술 혁신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