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언제까지 버텨야… 자영업자, 코로나 대출 141조 증가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20 19:11:58 수정 : 2021-07-21 08:12: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1년 3월 대출 831조… 전년比 증가폭 2배
4∼6월 9조3000억 늘어 840조 넘을 듯
거리두기 강화에 상황 더 악화 가능성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이후 자영업자의 대출 증가폭이 기존보다 두 배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은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한국은행과 금융권에 따르면 6월 기준 자영업자의 대출 잔액이 84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관측된다.

한은이 파악한 지난 3월 말 기준 자영업자의 금융권 대출 잔액은 831조8000억원이다.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지난해 3월 말 700조원보다 18.8%(131조8000억원) 증가한 수치다. 금융권은 이후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자영업자 은행 대출이 9조3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종합하면 6월 기준 자영업자 대출 잔액은 840조원을 넘어서게 된다.

지난해 3월 말 이후 1년3개월 사이에 자영업자 대출 잔액이 20% 늘어난 셈이다. 코로나19 발병 전인 2019년 3월 말부터 지난해 3월 말까지 자영업자 대출은 10% 수준으로 증가했었다.

사진=뉴스1

자영업자 대출은 다른 경제주체와 비교해도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다. 대기업 대출은 3월 기준으로 지난 1년간 5.4% 증가했고, 중소기업 대출은 16.3% 늘었다.

 

3월 말 기준 금융권에 빚을 지고 있는 자영업자는 245만6000명으로 1인당 대출액은 3억3000만원이다. 이 중 1년간 신규로 대출받은 자영업자는 71만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연간 신규대출자 38만명보다 33만7000명 많다. 2016∼2019년 4년간 자영업 신규 대출자는 연평균 30만∼40만명 정도로, 코로나19 이후 대출자가 급증한 모습이다. 빚 있는 자영업자를 소득 5분위로 구분했을 때 1분위(하위 20%)와 2분위(하위 21∼40%)의 대출 증가율은 각각 26%와 22.8%로 3분위(17.7%), 4분위(11.6%)를 크게 상회했다. 5분위 대출 증가율도 19.7%로 높지만 이들은 높은 소득 수준을 바탕으로 상환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돼 1분위와 상황을 단순 비교하기는 어렵다.

 

수도권 전체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된 가운데 지난 14일 서울 중구 명동의 문 닫은 상점에 대출 관련 전단지가 쌓여 있다. 연합뉴스

최근 4차 대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며 자영업자의 상황은 더욱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 매출이 회복되지 않은 자영업자들은 문을 닫거나 부채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