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현희와 정호영이 부녀로 오해 받은 이유는?

입력 : 2021-07-20 14:58:37 수정 : 2021-07-20 15:0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2TV '랜선장터' 홍현희가 정호영 셰프와 부녀로 오해 받았던 에피소드를 전한다.

 

21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되는 '랜선장터'에는 가수 박군과 배우 하재숙, 정호영 셰프, 개그맨 허경환이 꽃새우와 산양삼 판매하는 모습을 담았다.

 

이날 홍현희는 과거 한 프로그램에서 맺어진 정호영 셰프와의 인연을 언급한다. 이어 홍현희는 "어버이날에 (정호영과 찍은) 사진을 올렸더니 부녀 관계로 오해 받았다"라며 비화를 공개했다. 이들은 오해가 생길 수 있었던 포인트로 똑 닮은 하관을 꼽으며 '투턱남매'의 친밀한 호흡을 자랑한다.

 

허경환은 넘치는 에너지로 스튜디오를 사로잡는다. 그는 "(내가 파는) 제품을 먹고 지금까지 잠을 안 자고 있다"라며 산양삼의 효능을 과장해 웃음을 유발한다. 또 허경환은 "내가 (산양삼) 5개를 먹고 지방 5시간 거리를 걸어왔다. 열정을 멈출 수 없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