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가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서 한국과 의사소통하고 싶다”

입력 : 2021-07-19 20:20:07 수정 : 2021-07-19 20:20: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일본 방문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일한(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한국 측과 의사소통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즉 지금까지 주장한 입장을 굽히지 않지만 대화는 하고 싶다는 말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19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이번 올림픽 때 일본에 가지 않는다는 청와대의 발표와 관련해 “그 배경에 관해서 내가 말할 입장이 아니다”라고 전제하고서 이같이 언급했다.

 

이어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문 대통령 혹은 한국 외교를 비하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며 유감”이라고 했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양국 간 역사 현안에 대한 진전과 미래지향적 협력 방향에 대해 의미있는 협의를 나누었다”면서도 “양측 간 협의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되어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쿄올림픽은 세계인의 평화 축제인 만큼, 일본이 올림픽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우리 선수단도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이지만 그간 쌓아온 실력을 아낌없이 발휘하여 선전하고 건강하게 귀국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