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전력 안정 위해 공공기관 에어컨 사용 자제 권고

입력 : 2021-07-19 20:01:42 수정 : 2021-07-19 20:01: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후 2~5시 사이에 권역별 30분씩 냉방 중단 / 강제력은 없어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여름철 전력 수급 안정 차원에서 19일부터 8월13일까지 정부청사를 비롯한 전국 공공기관의 실내온도를 30분간 28도로 유지하기로 했다.

 

19일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에 따르면 최근 전국 10개 정부청사별로 냉방 순차 운영 계획 공문을 발송했다.

 

이 공문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여름철 공공기관 에너지이용 합리화 추진 방안’에 따른 것으로 세종청사 등 전국 13개 정부청사에 권역별로 30분씩 28도로 맞추는 게 골자다.

 

이에 따라 전력 피크가 예상되는 7월 넷째 주~8월 둘째 주에 대구·경북권은 오후 2시부터 2시30분까지, 서울·인천은 오후 2시30분부터 3시까지, 경기와 호남은 3시부터 3시30분까지, 경남권은 오후 3시30분부터 4시까지, 전라권은 오후 4시부터 4시30분까지, 나머지 지역은 오후 4시30분부터 5시까지 각 30분간 냉방기를 정지하거나 부하를 최소화해 가동하게 된다.

 

산업부가 여름철 냉방 운영 지침을 내려보내는 것은 해마다 이뤄지지만 구체적 시간까지 지정한 것은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했던 2010년 이후 8년 만이다.

 

8년 만에 공공기관 냉방 사용 자제에 나선 데에는 이번주 전력 예비율이 급격히 떨어질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산업부와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번주 전력 예비력이 4.0∼7.9GW, 예비율은 6∼7%대로 떨어지면서 전력 수급 비상 단계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행안부 관계자는 “권고안으로 강제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에어컨을 끄라는 게 아니라 자발적으로 에어컨 온도를 높이거나 가동을 일시 중단하는 등 에너지 절약 동참을 독려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