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잠복기 감안 땐 더 늘어날 듯
군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최대
군 수뇌부 책임론 일파만파
부대원들 이르면 20일 귀환
4단계 1주째… 하락세 ‘감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급파된 군 수송기가 19일 오후 현지에 도착했다. 사진은 특수임무단 지휘부가 현지 도착 전 기내에서 임무수행 브리핑을 하는 모습. 국방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 발생이 확인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에서 19일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돼, 전체 승조원의 82%가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해외 파병부대가 감염병으로 작전 불능 상태에 빠지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셈이다.

19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한국시간) 기준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179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247명이 됐다. 승조원 301명 가운데 82.1%가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잠복기를 감안하면 확진자 규모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합참은 전날 승조원 1명이 어지러움을 호소해 현지병원 외진 후 입원하면서 입원환자는 16명으로 늘었다고 전했다. 입원환자 중에 중증환자는 없지만, 상대적으로 증상이 심한 1명은 집중 관리를 받고 있다.

이번 청해부대 집단감염은 최근 110여명이 확진된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의 2배를 웃돈다. 지난해 2월 군 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최대 규모다. 군 수뇌부에 대한 책임론이 거세지는 대목이다.

18일 공군5공중기동비행단 주기장에 주기 되어 있는 공군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 시그너스(KC-330)에 청해부대 34진과 대체인력이 사용할 의무 및 각종 물자들을 적재 완료한 후 장병들이 기내에서 파이팅을 하며 안전후송을 다짐하고 있다. 국방부는 청해부대 34진 전원의 안전후송을 위해 작전명을 오아시스 작전으로 명명하고 이날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2대를 해당 지역으로 급파했다. 국방부 제공.

사태 수습을 위한 군 당국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전날 200명 규모의 특수임무단을 태우고 아프리카 현지로 출발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는 이날 오후 청해부대가 정박해 있는 아프리카 해역 인접 국가에 도착했다. 국방부 이경구 국제정책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특수임무단은 해군 148명·공군 39명·의료진 13명 등 약 200명으로 구성됐으며, 전원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백신 접종도 완료했다.

해군 148명은 현지 방역조치가 마무리되면 청해부대 34진과 비대면 인수·인계 절차를 거쳐 문무대왕함을 인수해 국내로 복귀한다. 청해부대 34진 부대원들은 수송기를 이용해 이르면 20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부대원들은 입국 직후 PCR 검사를 다시 받고, 확진자는 병원과 생활치료센터로 보내질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급파된 군 수송기가 19일 오후 현지에 도착했다. 국방부 제공.

이날 국내에서는 코로나19 4차 유행이 매우 빠르게 진행되면서 확진자수가 지난 3차 유행의 60%에 도달한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4차 유행이 시작된 6월23일부터 이날까지 27일간 총 확진자는 2만7310명이다. 3차 유행 시작 후 같은 기간 확진자는 1만1470명이었는데, 이번 4차 유행이 2배 이상 많은 것이다. 3차 유행 진행 기간(69일)의 3분의 1을 조금 지난 시점이지만, 환자는 전체 3차 유행 4만5569명의 60%에 이른다.

정부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시행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이날까지 뚜렷한 하락세는 보이지 않고 있다. 국내 발생 주간 일평균 환자는 수도권 거리두기 시작일인 12일 1141명에서 이날 1387명으로 계속 상승 중이다. 이날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일요일 발생 최다인 1252명으로 집계되고, 비수도권 비중은 4차 유행 시작 후 가장 높은 32.9%를 나타내는 등 각종 기록이 세워졌다.

정부 계획대로 고강도 조치 ‘짧고 굵게’를 할 수 있을지는 이번 주가 고비다. 확산세가 꺾이지 않을 경우 4단계가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매일 상황을 분석·점검하면서 거리두기 단계를 고민해야 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