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이 있는 게 싫다"는 내연녀, 기쁘게 하기 위해 살해 계획한 친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9 16:14:36 수정 : 2021-07-19 16:35: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매를 살해한 내연녀 예씨와 친부 장씨. 웨이보 캡처

 

지난해 11월 중국 아파트에서 3세 여아와 18개월 남아가 추락해 숨진 사건과 관련, 현지 수사기관이 친부를 범인으로 지목했다.

 

앞서 사건의 전말은 친모 진모씨의 신고로 수사기관이 재수사에 착수하면서 밝혀졌다. 친모 진씨는 사망한 아이들이 무거운 베란다 유리문을 직접 열 수 없었을 것이라는 점과 아이들의 신장이 작아 베란다 철제 난간을 넘을 수 없었다는 점 등을 들어 친부 장씨를 의심했다. 특히 평소 아이들의 양육에 관심이 없었던 친부 장씨가 남매 사망 후 “가슴이 찢어진다. 내가 아이를 제대로 돌보지 못했다”며 “아이들의 비명을 듣고 베란다로 달려갔지만 이미 추락한 뒤였다”고 땅바닥에 주저앉아 오열하는 모습을 보여 진씨의 의심은 깊어졌다.

 

이에 19일 세계신문 등 현지 언론은 중국 충칭시 공안국이 두 남매 추락 사망사건의 범인으로 친부 장모씨와 그의 내연녀 예모씨를 지목하고 고의살인죄를 적용해 재판에 회부했다고 보도했다.

 

수사결과 친부 장씨와 내연녀 예씨는 실제로 지난해 10월부터 남매를 고의 살해하겠다는 모의를 시작했던 것으로 드러났으며 장씨가 자신의 자녀를 죽인 이유는 ‘애인을 기쁘게 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혀졌다.

 

두 사람은 당초 남매를 태운 차량을 하천 아래로 추락시켜 살해하는 방법 등도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친부 장씨의 휴대폰에서는 ‘두 아이가 함께 추락사할 가능성’ 등에 대한 검색 내용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에도 한 차례 두 자녀 살해를 실행하려 했으나 당시 친모 진씨가 아이들을 돌보고 있어 미수에 그쳤다고 밝혔다.

 

남매의 친모는 “왜 아이들을 나에게 보내지도 않고 그렇게 잔인하게 죽였는지 모르겠다”며 “두 사람 모두에게 사형이 선고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