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불법집회 주최' 민주노총 23명 입건·2명 내사

입력 : 2021-07-19 14:13:47 수정 : 2021-07-19 14:1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주최한 서울 도심 전국노동자대회와 관련해 수사 중인 경찰이 "25명에 대해 내사에 착수해 이 중 23명을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주최자 등을 상대로 계속 출석요구를 하고 있으며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노총은 이달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8천여명(주최 측 추산)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집회 이후 참가자 중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서울경찰청은 수사부장이 본부장을 맡은 52명 규모의 특별수사본부를 편성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과 전국금속노동조합 김호규 위원장 등 일부 집회 참가자를 상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7·3 집회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김 위원장의 휴대전화를 서울 종로경찰서로 가져가 변호인 등 입회하에 디지털포렌식 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영업자 단체들이 지난 14∼15일 서울 도심에서 진행한 2차례의 심야 차량 시위에 대해서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소지가 있어 주최자들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14일 여의도공원과 혜화역 인근에서 기자회견과 차량 시위를 하고, 이튿날에도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사거리 인근에서 야간 차량 시위를 했다.

주최 측에 따르면 두 시위에는 각각 차량 700여 대와 300여 대가 참여한 것으로 추산된다.

경찰은 지난달 여의도에서 열린 4천여명 규모(주최 측 추산) 전국택배노조의 상경 집회 수사와 관련해선 "주최자 등 31명에 대해 내사에 착수해 현재까지 6명을 조사했다"며 절차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