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 5·18 묘역 찾은 尹에 與 원색 비난…김두관 “더러운 손 치워라”·정청래 “슬픈 척 마라”

입력 : 2021-07-19 00:01:57 수정 : 2021-07-19 00:0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 “광주서 흘린 눈물이 비극적 역사에 대한 진심어린 반성이길 바란다”
야권의 유력한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민족민주열사묘역(옛 망월묘역)에 잠들어 있는 김남주 시인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야권의 유력한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광주 방문을 두고 18일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광주를 찾아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 묘역)을 둘러보고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유족을 만나는 등 5·18 민주화 운동을 보듬는 행보를 보였다. 

 

먼저 이소영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1980년 5월, 윤 후보가 어떤 시절을 보냈는지 국민이 궁금해 하다 보니 이런저런 평가가 엇갈린다”며 “광주에서 흘린 눈물이 비극적 역사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이었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김두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이 희생자의 묘역을 찾은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리고는 ”신성한 묘비에서 더러운 손을 치우라”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윤 후보가 5·18 광주 묘역을 찾아 ‘광주는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켜낸 헌법수호 항거’라는 말을 하고, 한술 더 떠 ‘5·18 정신을 헌법정신으로, 희생자의 넋을 보편적인 헌법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며 울컥했다고 한다”며 “악어의 눈물로 광주 정신을 모독한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현대사에서 검찰이 어떤 역할을 해왔는지 조금의 이해라도 있다면 감히 하지 못할 말”이라며 “윤 후보는 자신이 검찰 수장이었음도 기억 못 하는 정신질환을 앓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 후보는 우선 엎드려 사죄해야 마땅하다”며 “감히 묘비를 더럽히는 게 아니라 엎드려 목놓아 울면서 반성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켜낸 항거’를 범죄로 기소하여 형을 살게 한 사람이 누구였을까?”라며 “‘보편적인 헌법으로 승화시켜야 할 희생자’를 반란으로 기소한 주체가 누구였는지 우리는 분명히 알고 있다”고 일갈했다. 바로 검찰”이라고 일갈했다.

 

더불어 “바로 검찰”이라며 “최소한 광주를 가려면 31년 만에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를 찾아가 사과한 문무일 전 검찰총장의 태도 정도는 배웠어야 했다”고 훈계했다.

 

계속해서 ”무엇보다 ‘광주 정신’을 폭도라 규정해온 사람들이 남아 있는 정당과 거래의 손을 내밀고 있는 당사자”라며 “윤 후보를 대통령후보 자리에서 반드시 끌어내리겠다”고 국민의힘 입당을 저울질 중인 행보까지 싸잡아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도 페북에 “광주의 눈물을 흘리게 했던 자들은 광주 5·18 정신에 침 흘리지 말라”며 “어차피 중도 사퇴할 것, 왜 자꾸 돌아다니시나”라고 윤 전 총장의 행보를 비꼬았다.

 

이와 함께 “기왕 갔으면 경건한 마음으로 조용히 둘러보고 아무 말 말고 오는 것이 차라리 낫다”며 “선거 때만 되면 광주를 찾아 쇼하는 정치인에게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비석 만지며 슬픈 척하지 마라”고도 했다.

 

정 의원은 또 다른 게시물에서 “최재형, 윤석열의 행보는 10년 전 안철수가 했던 것들”이라며 “반기문도 며칠간 했던 것이고, 어색한 엉거주춤들. 오버액션, 서민 코스프레, 민폐만 끼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