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가족 검증? 불법·부당한게 아니라면 파헤쳐야"

입력 : 2021-07-17 16:21:05 수정 : 2021-07-17 16:21: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과 온도차…'검언유착' 무죄엔 "사필귀정"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고 떠나며 손을 흔들고 있다. 2021.7.17 pch80@yna.co.kr

야권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아주 불법·부당한 것이 아니라면 국민의 공복으로 나서는 정치 지도자에 대해서 국민이 가지는 궁금증, 의문점을 파헤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광주를 방문한 윤 전 총장은 '무분별한 가족 검증을 지양하자는 취지의 이재명 경기도지사 발언에 동의하는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일반론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의혹에) 근거가 있다면, 팩트에 기초해서 설명도 해 드리고 하는 게 정치 과정"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제 수준이 문제인데, 많은 국민이 양식을 갖고 계신다"면서 "상식선에서 의혹이 있고, 그에 대한 설명이 이뤄지는 것 자체가 정치가 아닌가"라고 재차 밝혔다.

X파일 논란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고수한 윤 전 총장으로서는 검증 공세에 자신감을 거듭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민의당 입당 이후 대권행보에 속도를 내는 것에 대해선 "저는 정치참여를 시작하면서 이미 말씀을 드렸다"며 "어떤 분을 만나고 안 만나고는 아니지만, 가능한 많은 국민을 만나서 스킨십을 하겠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말씀드리고 시작한 방향을 상당 기간 하게 될 것 같다"고 밝혀 당분간 입당엔 거리를 두겠다는 의향을 내비쳤다.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등의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에 대한 법원의 1심 무죄 판결에 대해선 "사필귀정"이라며 "실체가 없는 사건을 갖고 검언유착이라고 해서, 일종의 권언유착에 의한 정치공작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