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도 의혹' 우효광 "영상 보고 반성, 품행에 신중 기할 것"…아내 추자현 "크게 질책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7 16:08:06 수정 : 2021-07-17 16:08: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한윤종 기자

 

중국 배우 우효광이 최근 불거진 외도 의혹과 관련해 사과의 입장을 전한 가운데, 그의 아내 추자현도 남편과 함께 고개를 숙였다.

 

17일 우효광은 중국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며칠 전 불거진 기사로 많은 분께 심려 끼쳐 드린 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아무리 친한 친구 사이라도 행동에 주의가 필요한데 제 경솔한 행동이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어떠한 설명으로도 이해가 어려우실 것이라 생각한다. 저도 영상 속 제 모습을 보고 많은 반성과 후회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사랑만 받아도 부족함이 없을 자현씨를 속상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저희 부부를 아껴주시는 여러분께도 걱정을 끼쳐드렸다. 어떤 말로도 미안함을 표현할 길이 없다”며 “앞으로 한 아내의 남편,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 품행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 다시는 이런 일로 심려 끼쳐 드리는 일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추자현 역시 이날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 “며칠 전 효광씨의 영상으로 많은 분께서 실망하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저 또한 잘 아는 지인들이었음에도 영상 속 효광씨의 행동은 충분히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행동이었다”고 적었다.

 

아울러 “단순한 실수일지라도 잘못된 행동에는 분명한 책임이 따른다. 그의 경솔한 행동에 저 또한 크게 질책했고 효광씨도 많이 반성하고 깊이 자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일로 저는 오히려 함께 공감해주시고 마음 써주신 여러분 덕분에 더 든든하고 많은 감동을 받고 있다. 앞으로 저희 부부 더욱 성숙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며 “어려운 시국에 좋은 소식 들려드렸어야 했는데,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매체 소후연예는 우효광이 최근 늦은 오후에 술자리를 가진 후 돌아가는 차 안에서 한 여성을 자신의 무릎 위에 앉히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하며 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에서 우효광은 차에 동승한 여성을 자신의 무릎 위에 앉혔고, 여성은 그 위에서 자신의 스마트폰을 만져 불륜 의혹이 일었다.

 

이에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지난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이라며 “영상에 등장하는 분들은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님과 친한 동네 지인분들이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우효광과 추자현은 중국 드라마로 인연을 맺어 연인으로 발전, 2017년 혼인신고를 했다. 그리고 이듬해 두 사람은 첫아들을 품에 안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