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재형, 첫 행보로 깜짝 부산行…빗속 쓰레기줍기 봉사활동

입력 : 2021-07-17 15:28:36 수정 : 2021-07-17 15:28: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인과 동행…'입양 가족' 김미애 지역구 행사 참여
[김미애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7일 부산을 찾아 지역 당원들과 쓰레기줍기 봉사활동을 벌였다.

입당 후 첫 행보로 당원들과의 현장 활동을 택한 것이다. 언론이 미리 일정을 예고하지 않은 깜짝행보였다.

이날 오전 같은 당 김미애(부산 해운대을) 의원의 지역구 행사에 참석한 최 전 원장의 곁에는 부인 이소연 씨도 동행했다.

최 전 원장 내외는 우비와 장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친 채 빗속에서 두 시간 가량 해운대 석대사거리 인근 동천교 하천변 일대를 돌며 거리정화 활동에 참여했다.

봉사활동을 마치고 당원들 앞에 나선 최 전 원장은 "국민의힘 신입 당원"으로 자신을 소개하며 "첫 일정으로 우리 당원 동지들과 함께 비가 내리는 가운데 구석구석 쓰레기를 주우며 깨끗하게 만드는 일을 한 것은 정말 행복한 하루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최근 부산시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박형준 시장이 새로 취임한 이후 새로운 발전과 도약의 계기를 만들고 있다는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자당 소속 지자체장을 격려했다.

[김미애 의원실 제공]

현장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은 뒤 오후 2시께 곧장 귀경길에 올랐다.

이번 부산 지역 봉사활동은 평당원으로서 '겸허한 데뷔전'에 초점을 맞추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최 전 원장 내외는 일인당 5천원씩 참가비도 따로 접수했다는 후문이다.

일각에선 첫 행보부터 부인 이 씨가 동행한 것을 두고 '처가 논란'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차별화를 시도하는 전략적 판단이 깔려있다는 해석도 나왔다.

[김미애 의원실 제공]

최 전 원장 측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소 최 전 원장은 부인과 같이 봉사활동을 해왔다"며 "당원으로서 현장에서 동지들과 함께 땀을 흘리며 첫 만남을 갖는 자리인 만큼 더욱더 내외가 함께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당내 동행인으로 김 의원을 택한 배경에도 시선이 쏠린다. 법조계 선후배이면서 '입양 가족'이라는 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여겨진다. 최 전 원장과 김 의원은 각각 2명과 1명씩 아이를 입양했다.

보수 지지세가 강한 부·울·경(PK)부터 찾은 것도 주목된다. 공교롭게도 대권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첫 지방 일정으로 '여권의 심장부'인 광주를 방문해 대비를 이룬 모양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