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교부, 日대사 초치… ‘부적절 발언’ 응당한 조치 요구

입력 : 2021-07-17 13:07:12 수정 : 2021-07-17 13:35: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17일 오전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했다. 오른쪽이 최종건 1차관. 외교부 제공.

외교부는 17일 주한 일본대사관 고위관계자가 국내 언론사 기자와의 면담 과정에서 문재인정부의 대일(對日)외교를 두고 ‘성적 표현’을 사용하며 비하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항의했다.

 

외교부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이날 오전 아이보시 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했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주한 일본대사관 고위관계자가 국내 언론인과의 면담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엄중히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차관은 또 일본 정부가 이러한 상황의 재발 방지 차원에서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를 신속히 취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아이보시 대사는 일본대사관 고위 관계자의 부적절한 발언에 유감을 표명하고 한국 정부의 요구 내용을 즉시 본국 정부에 보고하겠다고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전날 JTBC 뉴스룸은 지난 15일 일본대사관 고위관계자와 오찬을 겸한 자리에서 이 관계자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부적절한 성적 표현을 썼다고 보도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해당 고위관계자는 당시 오찬 자리에서 일본 정부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만큼 한일 문제에 신경 쓸 여유가 없다면서 문 대통령 혼자서만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는 취지로 말하다 “문 대통령은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와 관련해 아이보시 대사는 이날 오전 국내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소마 (히로히사) 공사의 이번 발언은 간담(懇談) 중 발언이라 하더라도 외교관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며 “소마 공사에게 엄중히 주의를 주었다”고 밝혔다. 다만 아이보시 대사는 “확인한 바에 따르면 대화 중에서 보도와 같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은 결코 문 대통령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으며, 소마 공사가 간담 상대인 기자에게 그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하고 철회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