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경선 일정 1~3주 연기 검토… 19일 최종 결정

입력 : 2021-07-17 08:00:00 수정 : 2021-07-17 03:05: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수용 입장 선회로 급물살
“기본소득 투트랙 지급 추진” 공약

김동연, 출간 앞둔 책서 정부비판
“소주성 정책, 네이밍부터 잘못”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왼쪽)와 윤호중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경선 일정을 연기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당 안팎에선 당초 9월 초(9월5일, 결선투표 시 9월10일)였던 후보 선출 시점을 빠르면 추석 직전, 늦으면 올해 국정감사 전인 9월 말∼10월 초까지 연기하는 안을 논의 중이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16일 오전 비공개회의에서 경선 일정 연기와 관련한 상황을 논의했다. 최종 결정은 19일 최고위 회의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당 지도부의 이런 기류는 경선 후보 6인이 대체로 경선 일정과 관련해 지도부의 의견을 따르겠다는 의사를 내비치면서 형성됐다. 특히 경선 연기를 반대했던 이재명 후보 측이 수용 의사를 밝히면서 경선 연기론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 당 안팎에선 1∼3주 연기 시나리오가 나온다. 9월18일부터 시작되는 추석 연휴 전에 당 대선후보를 선출해 추석 밥상에 올리려면 기존 결선투표일인 10일보다 최대 일주일 늦출 수 있다. 반면 10월 국정감사 시작 직전인 9월 말∼10월 초에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3주 연기론’도 제기된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유튜브 채널 ‘새날’에서 자신의 브랜드 정책인 기본소득 지급 방식에 대해 “두 가지 트랙을 동시에 가동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전국민에게 같은 금액을 주면서 액수를 늘려가는 방식과, 특정 계층을 시작으로 대상을 늘려가는 두 가지 방식을 동시에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국민) 전원에게 보편적 지급을 하되 소액에서 액수를 늘려가는 트랙이 있다”며 “또 청년, 농어촌, 장애인, 노인, 아동 등을 중심으로 부분적으로 시작해 대상을 확대해가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런 정책 공약을 18일 발표한다.

잠재적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두고 “네이밍부터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저서 ‘대한민국 금기깨기’에서 “소득만이 주도해서는 성장은 이뤄지지 않는다. 공급 측면에서 혁신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책은 19일 출간된다. 김 전 부총리는 특히 “대통령 5년 단임제를 바꾸는 개헌이 필요하다”며 ‘분권형 대통령제’를 골자로 한 개헌을 차기 대통령 임기 초에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