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교안 “꾹꾹 참았지만… 백신 보릿고개 언제 넘나? 가학 취미인가?”

입력 : 2021-07-16 16:46:26 수정 : 2021-07-16 17:0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저는 메르스 방역 총책임자로 일해 봤다” 文 정부 향한 일침
“남의 나라 국민은 백신 너무 많아 유통기한 걱정하는데, 우리는 배부른 소리로만 들린다”
“국민 허탕, 헛수고가 재미있나? 가학 취미인가?”
“이제라도 고통받는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솔직해져라. 그래야 무능도 양해가 되는 것”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사무실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명불허전보수다’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정부를 향해 “언제 백신 보릿고개를 넘냐”며 날카롭게 물었다.

 

황 전 대표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웬만하면 이야기하지 않으려 꾹꾹 참았다. 저는 메르스 방역 총책임자로 일해 봤다”면서 긴 글을 올렸다

 

그는 “고충을 누구보다 잘 알지만 해도 해도 너무해서 한 마디 안 할 수 없다”면서 “도대체 언제 백신 보릿고개를 넘을 수 있는 것인가? 어디까지 견뎌야 하나? 정부를 어디까지 신뢰해야 하나”라고 정부에 물었다.

 

이어 그는 “남의 나라 국민은 백신이 너무 많아서 유통기한 초과를 걱정하는데, 우리 국민은 그것이 배부른 소리로만 들린다”고 한탄하며, “국민은 청와대만 믿고 온갖 고통을 감내해 왔다. 간절한 마음으로 백신 접종만 기다렸다. 백신 예약을 위해 밤을 새웠다는 분들도 많다”고 꼬집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페이스북 글 일부 갈무리.

 

그러면서 정부에 “국민 허탕, 헛수고가 재미있나? 가학 취미인가?”라고 물었다.

 

황 전 대표는 “생색은 독차지하려고 근거 없는 큰소리를 치다가, 일이 제대로 되지 않아 책임져야 할 때는 ‘모두의 책임’이라며 슬그머니 회피한다. 정말 너무한 것 아닌가?”라며 독설 어린 질문을 쏟아냈다.

 

황 전 대표는 “이제라도 고통받는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솔직해지시기 바란다. 그래야 무능도 양해가 되는 것”이라며 “대통령과 청와대에 묻는다. 백신 확보에 어떤 문제가 생긴 건가? 접종에는 어떤 어려움이 생긴 건가? 국민은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나?” 등 거듭 물었다.

 

이어 “국민께 분명한 답을 달라. 반성하고, 사과하고, 청와대가 책임 있는 콘트롤타워가 돼 다시 시작하시라”며 글을 맺었다.

 

황 전 대표는 지난 5월 미국을 방문해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조정관, 마크 네퍼 국무부 부차관보 등을 만나고 돌아왔다. 당시 그는 “국민의힘 소속 지자체장들이 있는 서울, 부산, 제주 등이라도 코로나19 백신 1000만회분을 지원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황 전 대표는 “소극적인 협상으로 일을 그르치면 다른 방법도 있을 수 있다는 압박이었다”면서 “오직 청와대와 정부여당을 독려하기 위한 ‘수사’였다”라고 해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