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흥시설 영업 제한=유동인구 감소’… 거리두기 강화 효과 있다

입력 : 2021-07-16 11:35:46 수정 : 2021-07-16 11:45: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타지역 유입·카드소비도 함께 줄어
서울의 한 호프집에 영업 중단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뉴시스

 

방역 당국의 유흥시설 영업시간 제한이나 사적 모임 규제가 실제 유동 인구나 카드 소비 감소로 이어지는 것이 빅데이터 분석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지난달 17일부터 이번 달 11일까지 SKT 데이터와 신한카드 업종별 소비 금액을 분석한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조사는 휴대전화 데이터의 경우 거주지를 벗어나 타지역에서 30분 이상 체류한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부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강화한 8일 이후 요일별 유동 인구가 그 전 요일별 유동 인구보다 2.1% 감소했다.

 

일례로 일요일이던 11일 유동인구는 이전 일요일인 4일과 비교해 7만여명 줄으며 같은 기간 타지역에서의 인구 유입도 7.4% 감소했다.

 

또 영업 제한, 사적 모임 규제 강화에 따라 카드 소비 규모도 거리두기 완화 때보다 줄었다.

 

거리두기 2단계로 강화된 8일 540억원, 9일 603억원, 10일 641억원, 11일 389억원의 카드 소비액을 기록했다.

 

거리두기 강화 이전 카드 소비액은 1일 600억원, 2일 678억원, 3일 604억원, 4일 458억원으로 요일별로 비교하면 30억∼70억원까지 차이가 났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방역 수칙 강화로 실제 경제적 활동이나 카드 소비액이 줄어든 것이 빅데이터로 증명된 것이어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의 불허 방침에도 자영업자들이 전날인 15일에 이어 16일 새벽에도 대규모 차량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4단계 거리두기는 자영업자의 생존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1년 반 동안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당했다”며 “손실보상금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자영업자들의 차량시위가 미신고 시위에 해당하는지 검토해 불법 상황이 있으면 엄정하게 처벌하겠다는 방침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