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름철 불청객 ‘모기’…자주 물린다면 주의해야 할 방법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01 14:38:06 수정 : 2021-07-01 14:38: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문가 “큰 숨, 체열, 어두운 색 옷, 꽃향수 등 모기를 부르니 피해야”
“마늘‧비타민B 섭취 등은 효과 없어…고인 물운 산란지니 파괴해야”
모기에 물렸다면 감염 위험 있어 긁지 말고 미지근한 물로 씻어야“

 

7월이 시작되면서 본격적인 여름철이 찾아왔다. 이 맘 때면 더운 날씨, 긴 장마, 습한 기운과 함께 우리를 괴롭히는 불청객이 있는데 바로 ‘모기’다. 

 

모기는 단순히 우리의 피를 빨아먹는 귀찮음뿐만 아니라 ‘말라리아’나 ‘일본 뇌염’ 등을 옮기는 매개체로 매년 전 세계적으로 100만 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가는 치명적인 해충이기도 하다. 모기는 특히 세계에서 사람을 가장 많이 죽인 동물 1위에 등극하기도 했다. 

 

그래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모기를 ‘지구에서 가장 치명적인 동물’이라고 규정한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모기에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WP에 따르면 물론 모기를 완전히 피할 방법은 없다. 남들보다 모기에 잘 물리는 사람은 무엇보다 자신도 모르게 모기를 ‘유혹’하는 요소를 제거하고 싶겠지만, 그런 요소 대부분은 인력으론 어찌할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의 설명이다. 

 

플로리다대 위생곤충학연구소 에바 버크너 조교수는 “모기가 특정한 사람에게 더 끌리는 이유는 다양한데 안타깝게도 대부분 사람이 통제할 수 없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다만 모기의 습성을 알면 조금은 피할 수 있다. 

 

먼저 모기는 인간이 호흡할 때 내뱉는 이산화탄소를 탐지해 공격 대상을 선정한다. 그렇기 때문에 주변 사람보다 숨을 크게 쉰다면 모기의 목표가 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땀과 열 등도 모기를 매혹하는 요소다. 다른 사람보다 땀이 많이 나거나 열이 많은 사람에게는 모기가 더욱 달려든다.

 

이와 함께 모기는 어두운 색 옷에 더 이끌린다는 특징도 있다. 따라서 검은색 등 어두운 색 계열의 옷은 피하는 것이 좋다. 

 

여기에 모기는 꽃의 꿀샘에서 나오는 꿀을 먹이로 삼기도 하기 때문에 꽃향기가 나는 향수는 모기를 불러들이는 유인물이 될 수 있다. 

 

특히 전문가들은 마늘을 먹거나 비타민B를 섭취하는 민간요법은 효과가 없다고 지적한다. 이는 흡혈귀(?)를 퇴치하는 용도(?)로는 효과적일지 몰라도 모기를 쫓는 데는 별 도움이 안 된다. 최근 모기퇴치용으로 팔리는 시트로넬라 초도 모기를 쫓는 데는 효과적이지 않다고 버크너 조교수는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당국의 허가를 받은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라고 권했다. 미 환경보호청(EPA)에 등록된 디에칠 톨루아미드(DEET)나 이카리딘, 레몬 유칼립투스 성분이 들어간 기피제가 대표적이다. 

 

다만 디에칠 톨루아미드는 신경계통에 부작용을 일으킬 우려로 일부 국가에선 사용이 제한되는 성분으로 습진이 있는 등 피부가 민감하면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이러한 개별적인 모기 회패책 외에도 근본적으로 모기의 산란을 막을 필요가 있다. 모기는 고인 물에 알을 낳으므로 주변에 비가 온 뒤 물이 고인 곳이 없도록 해야 한다. 분수와 같이 물을 비울 수 없는 곳이 있다면 방역 처리가 필요하며 이 때는 박테리아인 ‘비티아이 균’(Bti)을 활용한 살충제 등 친환경적 제품을 쓰는 게 추천된다. 

 

여러 노력에도 모기에 물렸다면 감염 위험이 있기 때문에 물린 부위를 긁지 않는 것이 좋다. 가렵다고 바로 긁기보단 물린 곳을 미지근한 물과 부드러운 비누로 씻어낸 뒤 가려움을 잠재워주는 칼라민 로션 등 약을 바르는 것이 낫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