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산 백신, "사실상 효력 없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24 09:29:09 수정 : 2021-06-24 09:29: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2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 있는 만성질환 아동 치료 전문 병원에서 에두 소토(15)라는 소년이 백신 접종 카드를 보여주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벗어나기 위해 중국산 백신을 도입한 국가들이 사실상 큰 효력을 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3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는 중국산 백신인 시노팜과 시노백을 대거 사들여 국민에게 접종한 바 있는 몽골과 바레인, 세이셸, 칠레 등의 코로나19 확진 상황에 대해 보도했다. 

 

이들 국가는 정부의 적극적인 독려와 호응에 힘입어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한 성인 비율이 50~68%에 달했다. 그러나 몽골과 바레인, 세이셸, 칠레는 지난주 세계에서 코로나19가 가장 많이 발생한 상위 10개국에 등장했다.

 

앞서 중국은 백신 부족 현상을 겪는 국가들을 상대로 공격적인 백신 외교를 펼진 바 있다. 그러나 중국산 백신의 예방 효과가 미국이 개발한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에 비해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은 시노팜과 시노백의 예방 효과가 각각 78.1%, 51%라고 발표했지만 임상과 관련한 자세한 자료를 공개하진 않았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