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서도 첫 '돌파 감염' 사례 발생…화이자 백신 접종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18 14:21:45 수정 : 2021-06-18 14:21: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주에서도 백신 접종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는 '돌파 감염' 사례가 나왔다.

18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전남 확진자와 관련해 2명,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유증상자 2명 등 모두 4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1명은 지난 4월 29일과 5월 20일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에서는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기존 확진자들의 동선에 광주시 출연기관, 예식장 등 다중 이용시설이 포함돼 경계를 풀어서는 안 된다고 방역 당국은 강조했다.

광주시는 동선별로 접촉자를 파악해 진단 검사를 할 예정이다.

광주에서는 지난 12일 3명, 13일 4명, 14일 4명, 15일 1명, 16일 6명, 17일 2명 등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부터는 특별·광역시 가운데는 처음으로 8명까지 사적 모임을 허용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