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화 이글스 출신 외야수 제러드 호잉, ‘이글스의 전설’ 류현진과 한 팀에서 뛴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8 09:18:33 수정 : 2021-06-18 09:18: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러드 호잉. 연합뉴스

지난해까지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뛰었던 재러드 호잉(32)이 ‘이글스의 전설’ 류현진과 미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한 팀으로 뛰게 됐다.

 

토론토 구단이 18일 호잉과 메이저리그 계약을 했다고 발표한 덕분이다. 호잉은 이달 초 토론토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은 뒤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버펄로에서 7경기 타율 0.333, 3홈런, 7타점으로 대활약했다. 마침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출산휴가로 토론토에 외야수 한자리가 비게 됐고, 최근 뜨거운 타격감을 보인 호잉이 기회를 받게 됐다. 호잉은 이날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부터 벤치 대기한다.

 

이로써 호잉은 ‘한화 이글스의 전설’ 류현진과 팀메이트로 활약하게 됐다. 2016∼2017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었던 호잉은 2018년 한화에 입단한 뒤 그해에 타율 0.306, 30홈런, 110타점, 23도루로 맹활약하며 한화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후 첫해만큼의 성적은 올리지 못했지만 성실한 태도로 2020시즌 시작까지 리그에 살아남는 데에 성공했다. 그러나 지난해 초반 타율 0.194 4홈런 14타점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인 끝에 결국 6월 방출됐고, 이후 새로운 팀을 찾아왔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