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 유치원 차 타고 버스전용차로 주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7 00:47:40 수정 : 2021-06-17 00:47: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린이 통학버스. 세계일보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이 유치원 통학차량을 타고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해 논란이다.

 

채널A는 16일 서울시의회 3선 의원이자 부의장을 맡고 있는 김기덕 의원이 유치원 통학차량을 타고 시의회로 출근하는 모습을 포착, 보도했다.

 

유치원 통학차량의 경우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 현행 도로교통법은 ‘어린이를 운송할 목적으로 운행 중인 어린이 통학버스’는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김 의원은 차량을 보유한 유치원 설립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평소에도 출퇴근할 때 유치원 차량을 이용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출퇴근용이 아니다”며 “내 차가 따로 있다”고 말했다. “유치원 설립자로서 아이들과 관계된 일로 탈 수 있다”고도 말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이후 입장문을 내고 “오늘 채널A 보도와 관련해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들이 없도록 세심하게 성찰하며 더 발전적인 의정활동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