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주·영덕서 코로나19 백신 맞은 주민 사망… 당국, 역학조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15 17:17:15 수정 : 2021-06-15 17:17: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북 경주와 영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주민이 잇따라 숨지자 보건당국이 역학관계 조사에 나섰다.

 

15일 영덕군 등에 따르면 영덕에 사는 60대 남성 A씨가 지난 14일 오전 7시쯤 자택에서 숨졌다.

 

A씨는 지난 11일 AZ(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12일부터 무기력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7년 뇌출혈 진단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경주에 사는 80대 여성 B씨가 병원에서 숨졌다.

 

B씨는 지난달 25일 화이자 백신을 맞았고 이달 9일 어지럼증과 기력 저하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그는 기저질환이 있었다.

 

보건당국은 백신과 사망과의 역학관계 여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영덕=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