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젊은 세대 위해 꼭 성공해야"…이준석 "충분히 인식"

입력 : 2021-06-11 21:31:29 수정 : 2021-06-11 21:31: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선 후 통화…김종인 "외부에서 도울 방법 있으면 돕겠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이준석 신임 대표에게 "꼭 성공하라"며 자신도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이 대표와의 전화 통화에서 "이준석 대표가 성공을 못 하면, 젊은 세대의 미래에 대한 희망이 좌절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이에 이 대표는 "저도 충분히 그런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에게 "외부에서 도울 방법이 있으면 돕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을 대선 국면에서 어떤 형태로든 당으로 모셔오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다만 "나는 이미 거기(국민의힘)에서 나온 사람"이라며 "이 대표가 성공할 수 있도록 외부에서 조언은 해줄 수 있지만, 그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의 당선에 대해 "예상했던 대로"라며 "이런 젊은 사람을 내세워서 당을 다시 한번 변화시켜달라는 국민의 기대 아니겠느냐"고 평가했다.

그는 당원 투표에서도 이 대표가 나경원 후보에 크게 뒤지지 않았다면서 "당원들도 이런 사람이 대표를 해서 당이 변화해 내년에 꼭 정권 교체를 이룰 수 있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초기에는 이 대표 체제에 다소 반발도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이라면 참고 견뎌야지, 너무 반발만 하다가는 내년 대선에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이른 시일 내 이 대표 체제가 안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