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질 바이든 여사의 패션 외교 'LOVE' 재킷 화제... "멜라니아 여사와 비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11 10:01:50 수정 : 2021-06-11 10:01: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EPA=연합뉴스

 

지난 1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부부와 만나는 자리에 ‘LOVE’ 재킷을 입어 화제가 됐다. 

 

영국 콘월에서 열린 미·영 정상회담에 참석한 질 바이든 여사는 검정색 바탕의 반짝거리는 얇은 장식 조각으로 등 뒤에 'LOVE'라고 새겨진 화려한 재킷을 걸쳤다. 해당 재킷은 프랑스 컨템포러리 브랜드 ‘자딕 앤 볼테르(Zadig & Voltaire)’ 제품으로 가격은 300~400달러 안팎으로 알려졌다.

 

또한 외신은 질 바이든 여사가 2019년부터 이 재킷을 왕왕 착용했다고 전하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이자 미국에 가장 가까운 동맹인 영국과의 정상회담에 ‘평소 입던 옷’을 입고 나온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질 바이든 여사는 ‘LOVE’가 무엇을 뜻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미국에서 사랑을 가져온다는 뜻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이 자리는 국제회의고 우리는 전 세계에 걸친 화합을 이루려고 노력 중”이라며 “지난해 감염병 대유행이 발생한 후 모든 나라 사람들이 일체감을 느끼고 희망을 감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2018년 텍사스주 불법 이민자 수용소를 방문할 때 “난 정말 상관 안 해. 너는?(I really don't care, do you?”이라고 적힌 H&M 카키색 재킷을 입어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