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사수신업체도 뛰어든 ‘땅투기’… 땅값만 수백억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1 01:33:37 수정 : 2021-06-11 01:33: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사수신업체와 공무원이 연루된 수백억원 규모의 땅 투기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 수사대는 땅 투기 혐의를 받고 있는 부산의 한 유사수신업체 관계자와 경기 지역 전·현직 공무원들을 조사하고 있다.

 

해당 유사수신업체 관계자들은 공무원으로부터 획득한 내부정보를 이용해 경기 포천시 일대의 땅을 대거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에 연루된 3명가량의 전·현직 공무원도 조사 대상이다.

 

경찰은 업체가 유사 수신 행위를 통해 모은 수천억원의 자금 중 일부를 투기에 이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사 수신 금액과 합칠 경우 그 금액은 30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에 따르면 업체가 사들인 땅의 가치는 현재 수백억원에 달한다. 특히 최근 부동산값이 폭등하면서 해당 토지의 가격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들이 경매에 나온 포천의 한 식물원을 낙찰받아 운영하는 과정에서 공무원들과 친분을 쌓은 뒤 투기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해당 공무원들은 업체에 공개된 정보를 제공했을 뿐이고 대가성도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청 반부패경제범죄 수사대는 이달 중으로 증거 보강을 완료해 사건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