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성평등추진단' 뒷북 대책 비판에… 여가부 "올해 초부터 계획" 반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0 15:31:14 수정 : 2021-06-10 15:31: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시스

여성가족부가 가칭 ‘양성평등조직혁신추진단(추진단)’이 공군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후에야 뒤늦게 출범했다는 비판에 이 추진단 출범 준비는 올해 초부터 진행됐다고 반박했다.

 

여가부는 10일 이 추진단이 올해 업무계획에도 밝혔던 기존부터 신설하려던 조직이라고 밝혔다. 여가부에 따르면 그간 성폭력이 발생하면 사후 대처에 집중한다는 지적이 있어 근본적인 조직문화를 개선하려는 차원에서 올해 추진단 설치를 계획했다. 그러면서 성폭력 사건 발생 시 이에 대응하는 조직문화를 근본적·선제적으로 개선하려는 조치라고 덧붙였다. 공군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 이후 사건 대응을 위해 급조한 조직이 아니라는 것이다.

 

앞서 일각에서 여가부가 성폭력 예방교육과 조직문화 개혁을 위한 조직을 새로 출범시킨다며 공군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하자 피해자 부사관이 숨진 후 나온 ‘뒷북 대책’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추진단은 지난 4월 개정된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라 공공부문의 전반적 조직문화 진단 및 컨설팅, 공공부문 고위직 대상 맞춤교육, 수사기관 대상 2차 피해 방지 교육 등을 집중적으로 시행하려는 한시조직으로 추진 중이다. 여가부 관계자는 “아직 출범일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조직 이름 등이 확정되면 조만간 운영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비슷한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이 있다는 지적에 여가부는 업무 성격이 전혀 다르다고 반박했다. 여가부는 이 추진단의 성폭력 예방교육에 기존 교육 내용에 더해 2차 피해를 방지하는 방법, 고위급 관리자 맞춤형 교육 등을 추가할 계획이다. 교육 대상을 고위직으로 특정하고 콘텐츠 교육을 벗어나 맞춤형 교육을 통해 경직된 조직문화를 혁신하려 한다는 점에서 산하기관인 양성평등교육진흥원 업무와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